국정원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책을 촉구하는 시국법회가 열린다. 불교시민사회단체들은 오는 7월1일 오후6시 서울 종로 보신각 앞에서 시국법회를 연다고 오늘(6월27일) 밝혔다.

불교시민사회는 “지난 대통령선거 당시 국민의 안위를 생각하고,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할 국가정보원이 자의적 판단에 의해 헌법을 유린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대통령 선거에 대해 사과는 하지 않고, 남북정상회담 전문을 공개하는 헌법유린을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국정원 사태에 대해 정부여당인 새누리당과 박근혜 대통령은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번 시국법회를 통해 불교계 단체들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들고 헌법질서를 파괴한 국정원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관련자 엄중처벌, 대통령 참회, 그리고 재발방지책 마련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법회는 문화행사, 여는 말, 시국법어, 연대사, 108참회기도, 발원문 낭독, 자유발언, 평화행진 등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시국법회에는 경제정의실천불교시민연합, 광주전남불교NGO연대, 나무여성인권상담소, 대한불교청년회, 불교환경연대,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에코붓다, 전북불교시민연대, 종교와젠더연구소, 청정승가를위한대중결사,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사)좋은벗 등의 단체가 함께 한다.